ID PW join search
연구원소개문화재조사안내학술조사현황멀티미디어실자료실커뮤니티
문화재란    지표조사    시굴조사    발굴조사    조사용역대가    링크사이트   
지표조사를 통해 지표 상에서 유적·유물이 확인되거나, 징후가 미미하더라도 지형 여건상 유적이 있을 가능성이 높은 지역이 선정되면 정식발굴에 앞서 시굴조사를 진행한다. 즉, 시굴조사는 유적의 존재여부를 좀 더 명확히 파악하고 향후 조사의 방향을 수립하는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실시하는 예비조사이다.

시굴조사의 예(광주읍성)


조사방법은 전체 대상면적 중 일정 면적을 샘플링 하여 조사를 진행한다. 샘플링은 곧 표본조사법이라고 할 수 있는데 유적의 분포범위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일정한 간격으로 전지역을 체계적으로 조사하는 것이 필요하다. 최근에는 조사대상지내에서 유적이 입지할 만한 지형을 중심으로 시굴트랜치를 설치하는 예가 많으나, 우선 전체 대상 면적을 고르게 조사한 후 유구 밀집지역에 대해 보완조사를 진행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이렇게 조사지역 전반에 대해 표본조사를 진행하기 위해서는 시굴 트랜치(Trench)라는 일정한 간격의 구덩이를 설치하여 현 지층 하부에 존재하는 유적의 층위와 유물 출토양상을 파악한다.

시굴트랜치의 규모와 배치는 조사자에 따라 면적과 지형을 고려하여 다를 수 있으나, 여기서 주의할 점은 시굴조사의 목적이 유적의 존재와 분포범위, 층위, 성격 등 향후 조사의 방향을 수립하기 위한 자료수집이 주목적이므로 이상의 조건을 충족시키는 최소한도의 선에서 조사를 완료해야 한다는 점이다.

시굴조사 과정에서 수습된 유물 역시 유적의 존재를 증명하고 성격을 규명할 수 있는 정도만 수습한다. 지표조사와는 달리 유구·유물의 위치와 층위가 대단히 중요하므로 이를 분명히 기록하고 도면화하여 자료로서의 가치를 상실하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 즉, 시굴조사는 간단한 발굴조사라고 할 수 있으므로 조사의 순서나 방법, 기록 등은 발굴조사에 준하여 체계적이고 정확하게 조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

시굴조사가 완료되면 조사 과정에서 도출된 여러 자료를 토대로 향후 발굴조사가 필요한지, 아니면 중요유적일 경우 더 이상의 조사를 중단하고 유적을 현상 보존할 것인지 등의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시굴조사가 진행되었다고 곧바로 발굴조사가 진행되는 것은 아니며, 발굴을 하지 않고 원상태대로 보존하기도 하는데, 그 이유는 매장문화재는 땅속에 원래의 상태대로 남아있는 게 최선의 보존방법이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해서 유적이 발견될 때마다 모든 유적을 다 원상대로 보존할 수는 없는 일이며, 학술적인 조사가치가 있거나 원상을 제대로 유지하기 위해서도 발굴조사가 필요하다. 또한 시굴조사가 전체 면적 중 일부분에 대한 조사이므로 정식 발굴조사를 진행하여 유적의 성격을 보다 정확히 규명할 필요가 있다.

우)520-090 전남 나주시 학생운동길 47-9 (죽림동 138)
조사부 : Tel) 061-334-8364 Fax)061-333-8365 총무부 : Tel) 061-334-8365 Fax)061-334-8367
Copyright © 2010 전남문화재연구원 All rights reserved.